최종편집 : 2019.08.23 16:21 |
스무살, 성년이 된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2016'
2016/09/21 16:31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한국적 정서로 세계인을 감동시키는 글로벌 축제 될 것...
 
0930축제장전경-1.jpg
 
오는 9월 30일부터 10월 9일까지 열흘간, 탈춤공원과 하회마을 등 안동시내 일원에서 개최하는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2016은 1997년을 원년으로 축제 20년을 맞아 성년을 맞이하는 중요한 단계에 이르렀다.
 
'스무살 총각탈, 각시를 만나다'라는 주제로 열리는 올해 축제는 세계 보편문화인 탈과 탈춤, 인간 보편정서인 사랑을 테마로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플라잉 퍼포먼스, 트론댄스 등이 결합된 축제 20년 기념 개막식과 역대 가장 많은 20개국 26개 단체가 참여하는 해외 공연단의 공연, 베트남 문화체육관광부의 적극적인 러브콜로 성사된 '베트남 문화 관광전' 등이 축제 열흘간 다채롭게 펼쳐진다.
 
옥동, 신시장, 구시장 등 전통시장에서는 시장형 공연 프로그램인 '시장만담(市場漫談)'을 펼쳐, 전통시장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신명나는 축제 분위기를 느낄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또한 지역 상인회와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축제 입장권 소지자를 위한 다양한 이벤트와 함께 쇼핑관광축제인 'KOREA SALE FESTA'와 연계해 안동 전역의 축제화를 기대하고 있다.
 
Hahoe Maskdance Preservation Association-1.jpg
 
특히 축제 20년을 맞아 국보 제 121호로 지정된 하회탈 11점(양반, 선비, 백정, 각시, 초랭이, 이매, 부네, 중, 할미, 주지 2)과 병산탈 2점 등 1964년 국보로 지정된 모든 탈이 52년 만에 최초로 안동민속박물관에 특별 전시되어 올해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의 위상을 높인다.
 
올해 축제의 주제가 '스무살 총각탈, 각시를 만나다'로 정해지면서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노력해 성사된 이번 국보 하회탈 특별전시는 스무 살을 맞아 성년이 된 총각탈이 각시탈을 만나 사랑을 이룬다는 측면에서 매우 의미 있는 전시가 될 전망이다.
 
9월 30일 18시 30분부터 진행되는 축제 20년 특별 개막식은 사회자 없이 배우가 중심이 된 특별한 연출과 함께 축제의 탄생과 성장, 그리고 미래를 다양한 현대 기술을 결합해 보여 주게 된다.
 
축제 20년간 쌓아 온 국제적 문화 교류의 성과를 보여주듯 올해 축제에는 말레이시아, 터키, 싱가포르, 인도, 불가리아 등 18개국 25개 단체가 축제에 참여한다. 일절 항공료 지원 없이 체재비만 지원하는 까다로운 초청 조건에도 현재까지 46개국 173개 단체가 참여하는 국제적인 축제로 성장했다.
 
첨부1.jpg
 
축제를 통해 다양한 국제 교류를 이어와 현재 중국 사천성 천극원, 필리핀 국가문화예술위원회(NCCA), 인도네시아 솔로시, 이스라엘 카미엘댄스페스티벌 등 6개국 10개 단체와 MOU를 체결하고 적극적인 교류를 진행 중에 있다.
 
단순히 1회성 MOU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탈 관련 학술, 공연, 전시 등 다양하고 적극적인 교류를 이어왔으며, 올해도 중국 사천성 천극원, 필리핀 국가문화예술위원회와 공연 및 학술 교류를 진행한 바 있다. 올해는 베트남 문화체육관광부의 요청으로 축제 및 문화 교류에 관한 MOU를 진행할 예정이다.
 
축제장 상가부스 외벽 설치를 통해 단순 몽골텐트 이미지에서 축제의 정체성을 나타낼 수 있는 시각적 디자인으로 변화를 가져올 계획이며, 축제 주제를 반영해 매년 1점씩 제작되는 대형 조형물을 통해 축제장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특별한 포토존을 제공할 계획이다.
 
IMG_2112.jpg
 
또한 UNESCO NGO 단체인 세계탈문화예술연맹(IMACO)에서는 축제 기간 중인 10월 1일(토), 그랜드호텔 컨퍼런스룸에서 중국, 베트남, 라오스, 불가리아, 일본의 문화 관련 전문가가 참여해 심도 있는 학술대회를 진행하게 된다.
 
이 학술대회는 1부 '각 국가의 축제와 도시발전'이라는 주제로 국가별 축제와 탈 문화에 대한 논의를 진행하며 2부에서는 세계적으로 가장 많은 탈 문화를 보유한 중국과 한국의 탈 문화를 교류하는 '한·중 문화교류포럼'이 이어질 계획이다. 또한 영남과 호남의 주요 작가들이 제작한 창작탈과 35개국 500여점의 탈이 전시되는 '영·호남 순회 탈전시'가 안동문화예술의 전당에서 열려 그동안 축제를 통해 구축 된 탈 자료를 전시한다.
 
최근 문화체육관광부는 대표축제와 글로벌육성축제에 대한 정책 지원, 축제 콘텐츠 수출 등 다양한 해외진출 방안을 준비 중이며, 지난 7월 27일에는 주요 문화관광축제 개최 지방자치단체장 간담회를 열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문화관광축제의 상생발전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하회탈과 하회별신굿탈놀이를 모태로 탄생한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은 한국의 모든 전통탈춤을 비롯한 신비한 외국탈춤을 한자리에서 볼 수 있는 축제이며, 신비로운 탈과 탈문화를 경험할 수 있는 축제, 탈을 씀으로써 느낄 수 있는 비일상 세계를 경험할 수 있는 축제로 계속적으로 성장해왔다.
 
안동축제관광재단 관계자는 "오는 9월 30일부터 열리는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2016, 축제 20년 성년을 맞아 과거를 돌아보고 새로운 미래를 준비하는 도약의 축제로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28-하회별신굿탈놀이한마당.jpg
 
116.jpg
 
47.입선_배종우_풍악을 울려라(2).jpg
 
IMG_2545.jpg
 
1002주공연장만석.jpg
 
DSC_1135.jpg
 
DSC_3688.jpg
 
DSC_1892.jpg
 
DSC_4074.jpg
 
DSC_8647.jpg
 
DSC_8721.jpg
 
IMG_1386.jpg
 
IMG_2545.jpg
 
IMG_2687.jpg
 
IMG_4289.jpg
 
IMG_9594.jpg
 
[ 정운홍 juh227@naver.com ]
정운홍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gbwn@gbwn.kr
경북와이드뉴스(gbwn.kr) - copyright ⓒ 경북와이드뉴스.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경북와이드뉴스 (http://gbwn.kr) | 등록·발행일 : 201253| 주소 : Ω 36676  경북 안동시 태화중앙로 90 2F
      발행인 : 이기덕 | 편집인 : 이기덕 | 사업자등록번호 : 772-46-00312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경북, 아00217
      대표전화 : 054-853-9522  / 팩스 : 054-853-952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기덕 | gbwn@gbwn.kr   
      Copyright ⓒ 경북와이드뉴스 gbwn.kr All right reserved.
      경북와이드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