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09.22 18:52 |
"빛깔찬 고춧가루", 발효식품 미국 수출 선적
2019/08/21 13:59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세계 최고의 품질을 자랑하는 영양고추유통공사(사장 박노진)에서는 2019년산「빛깔찬 고춧가루」 첫 출하를 미국 수출로 시작했다고 밝혔다.
 
3-4. 사진(「빛깔찬 고춧가루」, 발효식품 미국 수출 선적).jpg
 
영양고추유통고사는 8월 20일, 영양고추유통공사 전정에서 오도창 영양군수, 신상곤 미국총판대표, 네이처셀 민삼기 상무, 박노진 영양고추유통공사 사장과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미주지역 수출 선적식을 갖고, 해외시장 공략에 속도를 내게 됐다.
 
이번 수출은 2019년 제5차 수출이며 2019년산으로는 첫 수출품은 빛깔찬고춧가루, 건고추이며, 영양고추산업특구 입주업체인 네이처셀(대표이사 라정찬)에서 경북 영양군 농·특산물로 생산한 만들어먹는 고로쇠 고추장과 된장이 함께 수출되며, 금액은 영양고추유통공사 약 1억1천3백만원(19년 누계 1억8천7백만원), 네이처셀 약 2천2백만원(19년 누계 5천6백만원)으로 점차 증가되고 있는 추세이다.
 
영양고추유통공사와 네이처셀에서는 금년 9월 27일부터 미국 LA에서 개최하는 제46회 LA한인축제 행사장 및 LA한인타운 중심가에 위치한 대한민국 특산물 전문매장인 울타리 USA(대표 신상곤)에서 홍보 및 판촉행사를 실시할 계획이며, 미국 전역에 소재한 빛깔찬 제품을 취급하는 소매점 및 미주지역의 대표적인 온라인 쇼핑몰인 아마존을 비롯한 Missyusa.com 등에서도 온라인 판매를 병행할 계획으로 있다.
 
영양고추유통공사에서는 2016년부터 미국 수출 확대를 위하여 ABLE INC(대표 김은희)와 미주지역 총판 계약을 통하여 미주 전역에 언론사 광고, 판매 취급업소 모집, 홍보·판촉행사를 꾸준히 추진해 왔으며, 앞으로 5년 내에 1,000,000$ 수출을 목표로 빛깔찬 고춧가루의 미국 시장 확대는 물론 영양고추산업특구 입주업체 해외시장 개척을 함께 추진하는 등 영양군 농·특산물의 부가가치 제고에 부단한 노력을 배가하고 있다.
 
영양고추유통공사는 이러한 수출 확대를 통한 고추시장의 유통 안정화 및 국내산 고추의 적정가격의 유지를 도모하고, 관내 고추 생산농가의 소득안정에 적극 기여하며 나아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하여 지방공기업으로서 역할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 밝혔다.
 
이날 선적식에 참석한 오도창 영양군수는 “미주지역 수출 확대를 위한 홍보 및 마케팅 활동을 지속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며, 특히 다양한 지역 농·특산물 해외 수출시장 개척은 유통망 다변화로 이어짐에 따라 농업인들은 고품질 농산물 생산에만 전념하도록 하여 농가 소득 안정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했다.
 
3-2. 사진(「빛깔찬 고춧가루」, 발효식품 미국 수출 선적).jpg
 
3-3. 사진(「빛깔찬 고춧가루」, 발효식품 미국 수출 선적).jpg
 

[ 경북와이드뉴스 gbwn@gbwn.kr ]
경북와이드뉴스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gbwn@gbwn.kr
경북와이드뉴스(gbwn.kr) - copyright ⓒ 경북와이드뉴스.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경북와이드뉴스 (http://gbwn.kr) | 등록·발행일 : 201253| 주소 : Ω 36676  경북 안동시 태화중앙로 90 2F
      발행인 : 이기덕 | 편집인 : 이기덕 | 사업자등록번호 : 772-46-00312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경북, 아00217
      대표전화 : 054-853-9522  / 팩스 : 054-853-952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기덕 | gbwn@gbwn.kr   
      Copyright ⓒ 경북와이드뉴스 gbwn.kr All right reserved.
      경북와이드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