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09.22 18:52 |
가을 하늘 머리에 이고 떠나는 9월 안동 여행
2019/09/05 09:41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안동시 9월 테마 관광
땅을 뜨겁게 달구던 무더위가 물러가고, 하늘에는 선선한 기운이, 들판에는 곡식이 풍요롭게 익어가는 계절이다. 결실의 계절 9월을 맞이한 농부의 바빠진 마음만큼 분주한 곳이 있다.

안동이다. 추석을 앞두고 한창 탈춤 축제 분위기가 무르익어가고, 가을 여행 주간을 맞아 손님맞이에 바쁜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추석 연휴와 가을 여행 주간, 탈춤 축제까지 이어지는 기간에는 안동 각지에서 특별한 즐거움이 쏟아진다.

푸르게 높아가는 가을 하늘을 머리에 이고 안동으로 떠나보자
 
3-0905_가을_하늘_머리에_이고_떠나는_9월_안동_여행(하회마을).jpg
 
▲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의 출발지 유네스코 세계유산‘하회마을’

하회마을은 물이 돌아 흐른다고 해 물돌이동이라고도 부른다. 산은 물을 안고, 물은 산을 휘감아 나간다.

우리나라에서 맨 처음 인문지리학서를 저술한 이중환(李重煥)은 택리지(擇里志)에서 산수(山水)를 설명하면서 하회에 대해 자세히 설명했다. ‘계거(시냇가에 사는 것)는 마땅히 안동의 하회(河回)가 첫째다. 하회는 평평한 언덕이 낙동강 남쪽에서 서북을 향하는데 거기에 서애 류성룡의 옛집이 있다.

낙동강이 휘돌아 흘러 마을 앞 물에서 머물러 깊어진다. 물의 북쪽 산은 모두 돌벽이고 돌 빛이 온화하고 수려하며 조금도 험한 모양이 없다. 위에는 옥연정과 작은 암자가 있어 암석 사이에 점철되어 소나무와 전나무로 덮여 진실로 절정이다.”라고 자세히 소개할 만큼 예부터도 자연경관이 아름다운 곳이다.

하회마을은 풍산 류씨가 대대로 살아온 동성마을이다. 조선 시대 대표적 유학자 류운룡 선생과 영의정을 지낸 류성룡 등의 인물들이 배출된 곳이며, 현재도 약 150여 호의 주민이 살고 있는 자연부락이다. 이곳에서 12세기 중엽부터 상민들에 의해 연희되어온 탈놀이가 지금까지 이어져 오고 있으며, 1997년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로 승화됐다.
 
1-0905_가을_하늘_머리에_이고_떠나는_9월_안동_여행(탈춤축제).jpg
 
▲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2019 ‘여성의 탈, 탈속의 여성’

하회별신굿탈놀이는 평등한 세상을 갈망하는 민중들이, 엄격한 신분사회의 틀 속에서 숨 막힐 듯이 억눌리는 사회적 억압에서 순간적인 해방의 카타르시스를 제공하는 놀이였다. 사회 모순과 구조적 권위를 비판해 민중의 숨구멍을 터주는 통풍구 기능을 했다. 이는 지역민들의 화합과 상생을 이어가는 원동력이 됐다.

이번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2019’에서는 오늘날에도 여전히 여성에 대한 차별이 존재하는 현실에서 탈춤 축제를 통해 사회 구조적 모순과 갈등을 유희와 해학으로 드러내어 치유하고 회복한다는 주제를 갖고 있다.

개막식에서부터 탈춤 속에 등장하는 할미탈과 부네탈, 소무탈, 왕비탈 등 다양한 여성탈의 주제공연과 이벤트를 준비할 예정이다.
이번 축제는 오는 9월 27일부터 10월 6일까지 열흘간 탈춤공원 등 안동시내 일원에서 열린다. 축제 대부분을 안동인의 손으로 만들어 운영해왔다는 자부심으로 23회째 이어져 오고 있다.

올해 주빈국의 날은 '우즈베키스탄'으로 문화전시와 사마르칸트 축제와 교류한다. 또한 탈나이트로 불리는 탈놀이 대동 난장은 EDM, 트로트, 디제잉 등을 도입해 젊은 층에 큰 인기를 끌 것으로 보인다.

‘2019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 사전 예매권은 9월 25일까지 30~40% 할인된 가격에 판매한다. 예매권 가격은 일반권 5000원, 학생권 3000원이다. ‘옥션 티켓'에서 구매할 수 있다.
 
2-0905_가을_하늘_머리에_이고_떠나는_9월_안동_여행(선유줄불놀이).jpg
 
▲ 오직 안동에서만 볼 수 있는 선유줄불놀이

유네스코 세계유산 하회마을은 오롯이 보존된 한옥, 하회마을 강변길, 휘돌아나가는 물길, 드넓은 모래사장 등 하회마을 특유의 고즈넉한 정취와 함께 예스러운 풍광을 자아낸다.

이곳에서 양반들의 문화행사였던 하회선유줄불놀이가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2019 기간 중 토요일(9월 28일, 10월 5일 19시)에 펼쳐진다. 1년 중 유일하게 선유줄불놀이를 볼 수 있는 기회다.

선유줄불놀이는 깎아지르는 부용대 절벽과 만송정 솔숲 앞의 길게 늘어선 모래사장, 유유히 낮게 흐르며 휘돌아나가는 낙동강 등 천혜의 자연환경을 배경으로 한다.

시민들이 “낙화야”라고 외치는 함성에 맞춰 70m의 부용대에서 절벽과 부딪히며 떨어지는 솟갑단 불기둥, 부용대 절벽과 만송정을 가로지르는 동아줄에 매단 숯가루 봉지가 불타오르는 줄불이 그야말로 장관을 이룬다.
 
▲ 9월 안동 곳곳 다채로운 행사, 축제 촘촘

9월 7일(토)에는 안동시민 녹색 자전거 대행진이 열리고, 구시장 떡볶이 골목 일원에서는 9월 7일(토) 오후 4시부터 행복음악회가 개최한다. 10월까지 매월 둘째, 넷째 토요일 공연하며, 재래시장에서 대중적인 장르의 음악공연으로 전통시장 활성화에 기여한다.

9월 매주 금, 토요일에는 문화의 거리 중앙무대, 웅부공원 등지에서 하회별신굿탈놀이 야간 상설공연 및 버스킹 공연이 이어진다.
체류형 관광 활성화를 위해서 9월 7일(토)과 21일(토)에는 단호샌드파크 야영장에서 캠핑 축제가 열려 전국에서 온 캠퍼들을 맞이한다.

9월 11일부터 21일까지(16일 제외) 10일간 매일 오후 7시 30분 전통리조트 구름에 내 한자마을에서 국악 뮤지컬 ‘퇴계 연가(매향2)’를 공연한다.

또한, 추석 다음 날인 9월 14일 (토) 오후 7시 안동댐 물문화관에서는 ‘함께해요 힐링콘서트’가 공연된다. 이번 행사는 지역 문화예술인이 국악, 클래식, K-POP 댄스 등을 선보인다.

9월 20일부터 22일까지 3일간은 안동한지축제가 안동한지문화공원(풍산읍 나바우길 13)에서 열린다.

01.jpg
 
[ 경북와이드뉴스 gbwn@gbwn.kr ]
경북와이드뉴스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gbwn@gbwn.kr
경북와이드뉴스(gbwn.kr) - copyright ⓒ 경북와이드뉴스.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경북와이드뉴스 (http://gbwn.kr) | 등록·발행일 : 201253| 주소 : Ω 36676  경북 안동시 태화중앙로 90 2F
      발행인 : 이기덕 | 편집인 : 이기덕 | 사업자등록번호 : 772-46-00312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경북, 아00217
      대표전화 : 054-853-9522  / 팩스 : 054-853-952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기덕 | gbwn@gbwn.kr   
      Copyright ⓒ 경북와이드뉴스 gbwn.kr All right reserved.
      경북와이드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