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10.15 17:14 |
2019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 열흘간의 대장정 개막
2019/09/27 20:32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대한민국 글로벌 축제인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 2019와 안동의 가치 있는 민속 문화를 토대로 진행되는 제48회 안동민속축제가 9월 27일 저녁 6시 30분 개막식을 시작으로 열흘간의 대장정을 시작했다.
 
DSC00757.jpg
 
올해 축제 주제인 ‘여성의 탈, 탈 속의 여성 (Masks of Women, and Women in Masks)'으로 진행된 개막식은 화려한 영상과 조명, 현란한 음악(EDM)과 무대 그리고 특수효과로 이색적인 개막의 장을 마련했다.

개막식은 식전공연, 내빈소개, 개막선언, 주제공연, 의전행사, 대동난장 순서로 진행이 되어 식전공연에는 지난해 세계탈놀이경연대회의 수상작인 ‘경북대 세계태권도’ 팀과 ‘수 무용단’의 공연과 탈놀이단 ‘드리머(Dreamer)’의 데뷔 공연으로 화려한 막을 열었다. 이후 이동수 안동문화원장의 개막선언으로 공식적인 축제의 개막을 알린 후 ‘탈을 통해 세상을 벗다’라는 주제공연으로 이어졌다.
 
DSC00869.jpg
 
개막식 주제공연 1장의 주제는 “여자 태어나다.”로 여성만이 느낄 수 있는 잉태의 기쁨, 세상에서 오로지 어머니만이 가질 수 있는 행복이지만 행복도 잠시였다. 세상 사람들의 축복 속에 태어났지만, 혀를 끌끌 차는 이들이 있다. 이유는 한 가지. 여자아이라는 이유 하나만으로 세속의 굴레에 여자는 쓸모없다는 편견을 받게 된다는 내용으로 시작됐다.

2장에는 “보이지 않는 벽”이라는 주제로 어쩔 수 없이 선택한 생물학적인 결과물인 여자로 태어나서 겪는 세상의 혹독한 굴레에 벗어나고 싶지만 벗어날 수 없는 현실에 대한 벽을 경험하게 되는 여성의 모습을 담아냈다.

3장에는 “탈을 통해, 세상을 벗다”라는 주제로 변하지 않는 세상을 원망하며 탈을 쓰고 새로운 세상을 찾아가는 내용으로 구성됐다.

마지막 에필로그에는 탈 속에서 가려져 있던 나를 찾고, 깨질 것 같지 않던 사회의 벽을 부숴버리는 내용으로 새로운 세상을 맞이한다는 내용으로 끝을 맺었다.

DSC00882.jpg

주제공연은 여성 무용수들의 군무와 스마트글라스 영상, 구음을 사용한 여성의 아픔을 표현, 화려하지만 격조 있는 조명, 억압과 얽매임을 묘사한 특수효과(불기둥)로 탈 속에 내포된 여성들의 꿈과 희망을 보여주었다.

주제공연을 마치고 축제에 참가한 모든 공연단과 내빈들이 동시에 입장을 하여 내빈들은 탈과 의상을 착용하고 무대로 등장해 대동난장이 펼쳐졌다. 공연자와 관객이 함께 즐기는 대동난장을 마지막으로 축제의 본격적인 개막이 시작됐다.

약 800년 전부터 하회마을에서 전승되어 온 하회별신굿탈놀이. 마을의 평안을 기원하기 위해 놀던 하회별신굿탈놀이는 안동을 대표하는 축제 콘텐츠인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로 태어났다. 1997년 10월 안동에서는 제1회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이 개최됐다.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은 탈이 가진 문화적 보편성, 그리고 탈춤이 가진 창작의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탈과 탈춤은 인간의 삶이 시작되던 고대부터 있어 왔고, 인간의 삶 속에서 병을 낫게 하거나, 신을 만나거나, 전쟁에서 용기를 얻는 등 집단 혹은 개인을 위한 다양한 용도로 활용됐고 현재까지 전승돼왔다. 특히 탈과 탈춤이 가진 여러 가지 기능 중 ‘탈의 익명성’은 현대인들에게 비일상의 폭발적 경험을 선물하기에 충분한 문화 콘텐츠이며,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을 통해 실현됐다.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은 매년 축제 주제를 기반으로 탈과 탈춤이 가진 축제성과 대동성을 중심으로 탈춤축제에 어울리는 개막식을 진행해 왔으며 올해로 23년을 맞아 다양한 연출 기법과 전문 기술을 활용한 특별 개막식을 진행했다.

 개막식을 시작으로 신명 나는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은 10월 6일까지 열흘간 안동탈춤공원과 시내 일원에서 개최된다.

DSC00802.jpg
 
DSC00816.jpg
 
DSC00884.jpg
 
DSC00886.jpg
 
DSC00894.jpg
 
DSC00897.jpg
 
DSC00905.jpg
 
DSC00911.jpg
 
DSC00920.jpg
 
DSC00943.jpg
 
DSC00947.jpg
 
DSC00964.jpg
 
DSC00968.jpg
 
DSC00977.jpg
 
DSC01014.jpg
 
DSC01028.jpg
 
DSC01036.jpg
 
DSC01037.jpg
 
DSC01060.jpg
 
DSC01111.jpg
 
DSC01134.jpg
 
DSC01137.jpg
 
DSC01173.jpg
 
DSC01175.jpg
 
DSC01189.jpg
 
[ 피연화 peeyh@hanmail.net ]
피연화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gbwn@gbwn.kr
경북와이드뉴스(gbwn.kr) - copyright ⓒ 경북와이드뉴스.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경북와이드뉴스 (http://gbwn.kr) | 등록·발행일 : 201253| 주소 : Ω 36676  경북 안동시 태화중앙로 90 2F
      발행인 : 이기덕 | 편집인 : 이기덕 | 사업자등록번호 : 772-46-00312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경북, 아00217
      대표전화 : 054-853-9522  / 팩스 : 054-853-952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기덕 | gbwn@gbwn.kr   
      Copyright ⓒ 경북와이드뉴스 gbwn.kr All right reserved.
      경북와이드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