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12.04 09:36 |
[논평] 경북테크노파크 철저히 조사해야!
2023/01/18 09:21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지난 1월13일 ‘경북테크노파크 총체적 관리부실 해명하라’는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 논평에 대해 14일 경북테크노파크 측이 해명자료를 냈다.

2020-03-31 16;49;21.JPG

해명 요지를 보면 입주 기업의 ‘먹튀’ 논란에 대해 “총 55개 퇴거업체는 입주기간 만료 또는 확장이전 등 ‘만기졸업’에 해당되고 보조금 지원은 공개모집을 통해 평가위원회에서 심의 선정되어 ‘먹튀’에 해당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또 조달청 장비구매 과정에서 자격미달 업체를 들러리 세워 담합했다는 논란에 대해서는 “1억원 이상의 장비는 예외 없이 조달청 구매의뢰를 통해 구입하므로 자격미달업체는 입찰에 참가할 수 없다. 테크노파크는 위원회를 구성하여 ‘규격 적합 여부’만 검토한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도당이 확보한 자료에 따르면 2020년부터 2022년까지 퇴거한 55개 업체 중 5년 미만 업체가 29개, 이 가운데 3년 미만이 22개 업체에다 1년 미만 업체도 7개에 달해 테크노파크 측이 주장하는 ‘만기졸업’이 어떤 의미인지 납득할만한 설명이 필요하다.

 

또한 연간 약 25개 업체에 보조금을 지원한 내용을 보면 2회 이상 중복지원 받고 퇴거한 업체 수가 23개 업체, 이 가운데 모 업체의 경우 2020년에 3천440만원, 21년에 8천250만원, 22년에 3천100만원으로 총 1억4천790만원을 지원받고 퇴거하는 등 3회 이상 중복 지원한 업체도 10여개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특히, 21년 6월 퇴거한 모 업체의 경우 2017년에 9천700만원, 18년에 8천만원 19년에 750만원, 20년에 4천800만원을 지원받았으며 퇴거 직전인 21년에도 2천만원을 지원받아 5차례 총 2억5천250만원을 지원받은 사실이 확인되고 있다.

 

테크노파크 측은 평가위원회에서 심의선정해서 문제없다고 했지만 어떠한 근거에서 이처럼 중복지원 할 수 있었던 건지, 나아가 특정업체에 집중지원한 배경, 그리고 입주업체가 아닌 기업의 경우 지원에서 소외된 이유에 대해서도 명백한 설명이 필요하다.

 

또 위원회에서 ‘규격 적합 여부’를 가려 자격미달업체 참가는 불가능하다고 하지만 보도에 따르면 A사의 경우 1차 95%, 2차 96%, 3차 87%로 낙찰되는 과정에 B사가 자격미달과 부적정 판정을 받았고, E사의 경우 8차 98%, 9차 99.75%로 낙찰되는 과정에 전자에 자격미달 업체였던 B사가 8차에 또다시 부적정 판정을 받아 높은 낙찰을 받기위해 들러리 세웠다는 의혹을 사고 있다.

 

더욱이 정상적인 입찰 공고의 경우 20일 동안 조달청에 입찰공고 해야 되지만 11회차 까지 입찰이 치러지는 동안 대부분 10일만 공고하는 긴급 공고를 한 이유가 무엇인지도 명백한 해명이 필요하다.

 

경북도당은 경북테크노파크의 해명이 너무나 궁색하다는 점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총체적 부실관리와 여러 의혹에 대해 관련부처의 감사를 비롯해 철저한 조사를 촉구하며 경북도의 세금으로 지원하는 만큼 도움이 필요한 지역의 많은 기업이 혜택을 볼 수 있기를 기대한다.

 

 

2023년 1월 17일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

[ 경북와이드뉴스 gbwn@gbwn.kr ]
경북와이드뉴스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gbwn@gbwn.kr
경북와이드뉴스(gbwn.kr) - copyright ⓒ 경북와이드뉴스.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경북와이드뉴스 (http://gbwn.kr) | 등록·발행일 : 201253| 주소 : Ω 36676  경북 안동시 태화중앙로 90 2F
      발행인 : 이기덕 | 편집인 : 이기덕 | 사업자등록번호 : 772-46-00312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경북, 아00217
      대표전화 : 054-853-9522  / 팩스 : 054-853-952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기덕 | leekd06@naver.com
      Copyright ⓒ 경북와이드뉴스 gbwn.kr All right reserved.
      경북와이드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