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3.12.04 09:36 |
[기고문] 재난 징비록
2023/04/13 09:01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어제는 광풍의 강릉산불이고 오늘은 숨도 못 쉴 중국황사가 위협한다. 호남지역은 50년 최악의 가뭄에 식수마저 바닥나고, 영남지역은 510km 낙동강유역 수질오염으로 물이 있어도 마음 놓고 마시지 못할 지경이다. 또한 봄이 왔다지만 기후변화로 식물이고 인간이고 어떻게 생육해야 할지 종잡을 수 없는 춘래불사춘(春來不似春)일 뿐이다.

증명사진(김휘태).jpg
김휘태(전 안동시 풍천면장)

 

세계적으로도 미국은 폭풍우 토네이도로 떼죽음을 당하고 유럽은 가뭄으로 비상사태이며 아프리카는 식량난으로 5,800만 명이나 아사에 직면해있다고 한다. 이 뿐만 아니라 바다에는 1년에 800만 톤이나 플라스틱이 유입되어 우리나라의 18배나 되는 180만㎢의 태평양 쓰레기 섬에 1조 8천억 개나 쌓여서 8만 톤에 이른다고 한다.

 

하늘과 땅 뿐 아니라 지하에도 재난위험이 최악의 상태로 치닫고 있다. 조선시대 택리지에서 전국최고의 비옥한 땅이라는 경북도청소재지 주변의 낙동강삼각주 들판에도 지하 10~20m만 파도 농업용수가 넘쳐났으나, 지금은 비닐하우스특작으로 지하수를 이용하여 그 10배에 달하는 100~200m를 내려가도 농업용수가 부족해지고 있다.

 

또한, 지구의 시공간을 초월한 대지진과 화산폭발 등 21c 우주생명과학시대에 따른 AI로봇과 우주공간까지 상상을 초월한 미래세계를 생각해보면 더욱 심각한 재난 징비록을 쓰고 명심하여 대비해나가야 할 것이다. 튀르키예, 중국, 일본 등의 대지진과 발리, 하와이, 통가, 백두산. 후지산 등 세계 500여 곳의 화산폭발은 인류대재앙이다.

 

한편, 자연재해 외에도 인간스스로가 일으키는 산업ㆍ건설ㆍ교통재해도 매년 5천 명이 사망하는 중대한 재난이다. 매년 산업건설현장에서 1천명, 교통사고로 4천명이 안전사고로 무고한 죽음을 당하고 있다. 삼풍백화점, 성수대교, 서해훼리호, 세월호, 이태원 안전사고, 대구지하철, 이천 물류창고 화재 등은 용서받을 수 없는 인재이다.

 

이러한 재난 징비록으로 지금당장 실천해야 할 다섯 가지만 정리해보면, 첫째, 산불방지 대책이다. 산불의 주요원인은 가뭄, 고온, 건조, 부주의 등이므로 지대가 높은 산과 들에 빗물을 저장하여 계곡과 도랑ㆍ하천으로 흘러내리면서 지하수를 충만하고 가뭄과 건조를 예방해야 한다. 숲을 정비하여 연간 180억 톤에 달하는 녹색 댐 효과도 높여야 한다.

 

둘째, 물 관리대책이다. 우리나라 강수량은 연간 1,270억 톤으로 500억 톤은 지하수와 자연증발 되고 370억 톤은 농공생수로 사용되나 400억 톤은 홍수로 유실되므로, 전국에 중소규모의 저수지 5만 개를 증설하여 이 400억 톤을 농업용수로 지상에 저장한 후에 강물은 흐르도록 4대강 보를 철거하여 녹조발생과 수질오염을 방지해야 한다.

 

셋째, 산업건설교통 안전대책이다. 안전사고는 부주의도 있지만 구조적인 외주, 하청, 민영 등의 무자비한 이윤착취관행 때문이다. 표준원가계산의 이윤은 10~20%정도이나 30~40%까지 빼먹고 외주나 하도급을 주니까 안전관리비용을 줄일 수밖에 없는 것이다. 적정원가를 보장하고 과로를 방지하여 품질과 안전위주로 패러다임을 바꿔나가야 한다.

 

넷째, 플라스틱 쓰레기처리 대책이다. 우리나라에서만 연간 18만 톤이나 버려지는 플라스틱쓰레기를 해소할 방안은 지금까지 버려진 플라스틱을 전부 수거하여 친환경적으로 처리해야 한다. 플라스틱 생산자는 의무적(유상)으로 회수를 하고, 플라스틱 사용자도 재활용이나 반품(유상) 할 수 있도록 법제도를 엄격하게 시행해야 한다.

 

다섯째, 지구온난화 방지대책이다. ‘2050 탄소중립’은 온실가스를 최대한 줄이고 흡수ㆍ제거(CCUS)해서 0 개념으로 ‘넷-제로(Net-Zero)’라 한다. 1997년 도쿄의정서, 2015년 파리협정이 2016년 발효되어 2050년 지구온도 상승을 2℃이하로 멈출 수 있도록 하겠다는 국제사회의 비상대책을 우리도 반드시 지켜내야 생존할 수 있다.


김휘태(전 안동시 풍천면장)

[ 경북와이드뉴스 gbwn@gbwn.kr ]
경북와이드뉴스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gbwn@gbwn.kr
경북와이드뉴스(gbwn.kr) - copyright ⓒ 경북와이드뉴스.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경북와이드뉴스 (http://gbwn.kr) | 등록·발행일 : 201253| 주소 : Ω 36676  경북 안동시 태화중앙로 90 2F
      발행인 : 이기덕 | 편집인 : 이기덕 | 사업자등록번호 : 772-46-00312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경북, 아00217
      대표전화 : 054-853-9522  / 팩스 : 054-853-952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기덕 | leekd06@naver.com
      Copyright ⓒ 경북와이드뉴스 gbwn.kr All right reserved.
      경북와이드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