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7.18 19:00 |
김의승 전 서울부시장 '연탄재는 말한다' 출판기념회 개최
2024/01/05 18:41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4일 예후보등록을 마치고 본격적인 22대 총선 출마 공식화

김의승 전 서울시 행정1부시장이 고향인 경북 안동에서 출판기념회를 개최했다.

DSC09465.jpg

4일 안동시 선거관리위원회에 22대 총선 예비후보 등록을 마친후 총선 출마를 준비 중인 김 전 부시장은 30여 년 공직생활과 인생이야기 '연탄재는 말한다'란 제목의 자서전을 출간하고 5일오후 2시 안동시청 대동관에서 출판기념회를 열었다.

 

이날 김 전 부시장은 출판기념회를 통해 공직생활에서 쌓은 행정경험, 일상에서 겪은 반성과 희망의 메시지, 미래 비전 등을 이야기했다.

 

그는 예천이 고향인 시인 안도현의 '너에게 묻는다'란 시 구절 "연탄재 함부로 발로 차지마라/ 너는 누구에게 한번이라도 뜨거운 사람이었느냐"에서 감동과 울림, 인생의 교훈적 메시지를 찾아 첫 자서전 제목을 '연탄재는 말한다'라고 정했다.

 

특히 연탄이 온몸을 불살라 누군가를 따뜻하게 해주고 하얀 재만 남기듯, 내 삶도 연탄처럼 그렇게 유용하게 쓰임 받기를 바란다는 첫 문장은 독자들에게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김 전 부시장은 안동에서 초중고를 졸업한 후 고려대 행정학과와 서울대 행정대학원 석사에 이어 제36회 행정고시에 합격해 공직에 입문, 서울시 일자리기획관·행정국장·대변인·관광체육국장·경제정책실장·기획조정실장 등을 거쳐 차관급인 행정1부시장을 역임했다.

 

강한 추진력과 완벽한 업무처리 능력에 원만한 인간관계까지 갖췄다는 평가를 받고 있으며 자서전을 통해 탁월한 업무 추진력과 정책 전문가로서의 역량, 정치적 감각 등을 엿볼 수 있다.

 

김 전 부시장은 "저의 31년 공직생활과 인생이야기로 만든 '연탄재는 말한다'를 통해 안동·예천 주민들에게 다가갈 수 있어 너무 행복하고 감사함을 전하고 싶다"면서 "독자들에게 감동과 희망, 용기와 위로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DSC09367.jpg

 

DSC09368.jpg

 

DSC09370.jpg

 

DSC09377.jpg

 

DSC09390.jpg

 

DSC09400.jpg

 

DSC09410.jpg

 

DSC09429.jpg

 

DSC09440.jpg

 

DSC09450.jpg

 

[ 경북와이드뉴스 gbwn@gbwn.kr ]
경북와이드뉴스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gbwn@gbwn.kr
경북와이드뉴스(gbwn.kr) - copyright ⓒ 경북와이드뉴스.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경북와이드뉴스 (http://gbwn.kr) | 등록·발행일 : 201253| 주소 : Ω 36676  경북 안동시 태화중앙로 90 2F
      발행인 : 이기덕 | 편집인 : 이기덕 | 사업자등록번호 : 772-46-00312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경북, 아00217
      대표전화 : 054-853-9522  / 팩스 : 054-853-952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기덕 | leekd06@naver.com
      Copyright ⓒ 경북와이드뉴스 gbwn.kr All right reserved.
      경북와이드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