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7.18 19:00 |
한국국학진흥원, '징비록' 최초 책판 대량 발굴
2024/06/03 09:16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한국국학진흥원(원장 정종섭)은 서애 류성룡(1542~1607)이 저술한 '징비록'의 최초 책판 209장을 발굴하였다고 밝혔다. '징비록'은 류성룡이 임진왜란을 겪고 귀향한 후 전쟁 동안 경험한 사실을 기록한 것이다. 현재 류성룡의 친필 󰡔징비록󰡕(국보)은 한국국학진흥원에서 기탁 받아 관리하고 있다.

첨부3-2. 징비록 책판 인수 현장.jpg

'징비록'은 조선시대에 여러 판본으로 간행되어 널리 유통되었다. 조선통신사를 통해 일본으로 전해져 1695년에는 일본판 '조선징비록'이 발행되기도 하였다. 현재 전해지는 판본은 17세기 초반에 간행된 목활자본(8권본)과 1647년 무렵에 간행된 목판본(16권본), 그리고 1894년 옥연정사에서 간행한 목판본(16권본) 등이다. 목활자본은 고서만 일부 남아 있고, 1894년 간행 목판본은 고서와 책판이 모두 남아 있다.

 

이번에 발굴한 1647년 무렵 제작한 책판은 그동안 낱장 몇 장만 전해졌을 뿐이다. 이에 크게 주목받지 못했는데, 한국국학진흥원에서 이 시기에 제작된 책판을 대량 발굴한 것이다. 이 책판은 류성룡의 외손자인 조수익(趙壽益, 1596∼1674)이 경상도관찰사로 재임하고 있을 때 판각 작업을 시작해 제작한 것으로, 문경에서 보관되어 오던 것을 5월 초 청주정씨 정봉진家에서 기탁한 것이다. 간행 관련 기록은 이의현(李宜顯, 1669~1745)이 지은 '운양잡록(雲陽雜錄)'에 수록되어 있다.

 

한국국학진흥원 관계자는 현재 한국국학진흥원에 소장된 1894년 옥연정사 간행 책판(16권본)과 비교한 결과, 두 책판의 권차는 동일하지만 형태가 확연히 다름을 밝혀냈다. 17세기 중반 책판의 형태적 특징, 마구리 부분의 판각법 등으로 보아 이번에 발굴한 책판은 1647년 무렵에 새긴 책판으로 볼 수 있다고 하였다. 또한 당대 판본과 비교해보면 책판의 마모와 계선(界線) 및 획의 탈락, 판심 부분의 어미(魚尾) 모양 등이 일치하는 것을 통해 그 근거가 더욱 명확해진다고 밝혔다.

 

정종섭 한국국학진흥원 원장은 “'징비록'은 임진왜란을 다룬 책 가운데 가장 널리 알려진 책이다. 이 책이 인기를 끌 수 있었던 것은 국가적 위기가 재발하지 않기를 바라는 목적과 함께, 목판의 제작을 통한 문헌의 보급이 그 바탕에 있다. 

 

따라서 이번에 발굴한 책판 209장은 '징비록'의 출판 인쇄사와 목판 연구에 중요한 의미를 지니는 자료임이 분명하다. 앞으로도 한국국학진흥원은 기록유산의 가치를 확산하는 데 힘을 쏟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첨부1-1. 징비록 1647년판 권4의 13장 부분.jpg

 

첨부1-2. 징비록 1894년판 권4의 13장 부분.jpg

 

첨부2-1. 징비록 1647년판 권4의 13장 부분(반전).jpg

 

첨부2-2. 징비록 국회도서관 소장 판본(출처 국회도서관).jpg

 

 

첨부3-1. 징비록 1647년판 마구리 부분.jpg
1647년판 마구리 부분

 

[ 경북와이드뉴스 gbwn@gbwn.kr ]
경북와이드뉴스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gbwn@gbwn.kr
경북와이드뉴스(gbwn.kr) - copyright ⓒ 경북와이드뉴스.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경북와이드뉴스 (http://gbwn.kr) | 등록·발행일 : 201253| 주소 : Ω 36676  경북 안동시 태화중앙로 90 2F
      발행인 : 이기덕 | 편집인 : 이기덕 | 사업자등록번호 : 772-46-00312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경북, 아00217
      대표전화 : 054-853-9522  / 팩스 : 054-853-952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기덕 | leekd06@naver.com
      Copyright ⓒ 경북와이드뉴스 gbwn.kr All right reserved.
      경북와이드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