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09.22 18:52 |
영국 왕실의 대를 이은 방문, 영국 앤드루 왕자 안동 방문
2019/05/14 15:46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영국 왕실의 대를 이은 방문, 영국 앤드루 왕자가 14일 안동을 찾았다.
 
IMG_2146.jpg
 
1999년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이 방문한 지 20년 만의 영국 왕실의 방문으로, ‘가장 한국적인 곳 안동’의 명성을 다시금 확인하게 했다.

경북도청에 도착한 앤드루 왕자는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장경식 도의회 의장, 김용삼 문화체육관광부 제1차관, 사이먼스미스 주한 영국대사와 함께 기념 식수를 하고 로비에 전시된 작품을 관람했다.

하회마을로 이동한 왕자는 충효당에서 환한 미소를 지으며, 권영세 안동시장, 김광림 국회의원, 정훈선 안동시의회의장 등 관계자들과 악수를 나눴다. 취재진과 관광객들을 향해 미소를 지어 보이기도 했다.

충효당으로 들어가 사랑채를 둘러본 앤드루 왕자는 충효당 종손의 설명의 들으며 한옥의 고풍스러움과 내력에 감탄했다. 충효당은 서애 류성룡의 종택으로 조선 중엽의 전형적인 사대부집 구조를 하고 있다. 여왕 방문 당시에는 여왕이 신발을 벗고 마루에 올라 화제가 되기도 했다.

충효당 마당으로 나온 왕자는 여왕 방문 당시 기념 식수한 구상나무와 그 옆에 설치한 ‘The Royal Way’ 표지판을 보며 관계자들의 설명에 귀를 기울였다.

안동시는 여왕이 다녀간 하회마을 ~ 농수산물도매시장 ~ 봉정사에 이르는 32km 구간의 길을 그동안 불러온 ‘Queen's Road(퀸스 로드)’에서 왕가의 길이라는 뜻을 담아 ‘The Royal Way(로열 웨이)’로 이름 지으며 표지판을 설치했다.

앤드루 왕자는 이어 여왕의 생일상을 재현한 담연재로 이동했다. 담연재에는 다문화 어린이들로 구성된 ‘다모아 합창단’의 노래가 울려 퍼졌다. 담연재에는 여왕 방문 당시 차려졌던 생일상이 그대로 재현됐다. 궁중에서 임금에게만 올리던 봉황 모양의 ‘문어오림’과 매화나무로 만든 꽃나무 떡 등 47가지의 전통음식이 차려졌다.

생일상 앞에 선 왕자는 다양하면서도 화려한 상차림에 놀라움을 나타내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왕자는 영국에서 가지고 온 여왕의 메시지를 대신 낭독했다. "안동을 방문하게 되서 대단히대단히 기쁘게 생각합니다. 앤든버러공작과 함께 한국을 국빈방문한지 벌써 20년이 됐습니다. 1999년 저는 한국의 많은 곳을 방문했고 아주 훌륭했습니다. 특히 저는 많은 곳 중에 하회마을에 와서 73세 생일상 받은것을 정말 깊이 기억하고 있습니다.  하회마을 여러분들 안동시 여러분들에게 좋은일만있기를 진심으로 바라겠습니다." 앤드류 왕자는 "어머니께서는 저에게 모든걸 보고 듣고 느끼고 체험하고 돌아와서 하나도 빼지말고 나한테 모든걸 보고해라고 말씀하셨습니다."라고 말했다.

낭독 후 여왕의 메시지는 권영세 안동시장에게 전달하고, 여왕과 생일이 같은 참석자 등과 함께 다과를 시음했다. 이 자리에서 권 시장은 왕자에게 색색이 물들인 ‘안동한지’를 선물했다. 닥나무 껍질을 이용해 전통방식으로 제작된 안동한지는 우수한 지질로 천년을 가는 종이로 알려져 있다.

합창단과도 선물을 교환한 앤드루 왕자는 관계자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하고 학록정사로 이동했다. 학록정사에서는 오찬을 하고,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탈놀이인 하회별신굿탈놀이를 관람했다.

이후 학록정사를 나와 20주년 기념행사로 준비한 여왕의 포토존과 사진전, 전통혼례 재현 등을 관람하며 하회마을에서의 일정을 마무리했다.

안동농수산물도매시장으로 자리를 옮긴 왕자는 사과선별과정과 경매 시연을 관람했다. 경매장을 나와 안동농협 조합장, 농민대표 등과 6년생 사과나무로 기념식수를 했다.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의 방문 이후 하회마을은 연간 100만 명 이상이 다녀가는 대표적인 관광지로 발돋움했다. 영국 왕실의 대를 이은 방문으로 안동은 또 한 번 관광 부흥의 전기를 맞을 것으로 보인다.
 
IMG_2132.jpg
 
IMG_2136.jpg

충효당 (2).jpg▲ 충효당 입구
 
충효당 (9).jpg
 
충효당 (12).jpg
 
충효당 마당 (1).jpg충효당 마당에 20년전 식수한 기념식수에 대한 설명을 듣고있다
 
담연재 (4).jpg▲ 담연재
 
담연재 참석자들과 인사 (14).jpg
 
담연재 (5).jpg
 
1-한지선물.jpg▲ 한지선물
 
여왕 메시지전달 (2).jpg▲ 여왕 메시지전달
 
IMG_2175.jpg
 
합창단 공연관람 (6).jpg▲ 합창단 공연관람
 
IMG_2189.jpg
 
IMG_2194.jpg
 
IMG_2202.jpg
 
IMG_2219.jpg
 
IMG_2234.jpg
 
IMG_2242.jpg▲ 전자입찰 과정을 보고있다
 
IMG_2258.jpg▲ 농산물공판장의 경매시스템을 설명하고 있다
 
IMG_2256.jpg
 
IMG_2288.jpg사과나무 기념식수
 
IMG_2300.jpg▲ 기념식수 사과나무에서 열리는 사과를 영국으로 보내주겠다고 약속함
 
IMG_2316.jpg▲ 안동농협의 가공식품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IMG_2320.jpg
 
IMG_2333.jpg
 
IMG_2349.jpg
 
IMG_2365.jpg▲ 안동사과를 받고 기뻐하는 앤드류 왕자
 
IMG_2368.jpg
 
[ 피연화 peeyh@hanmail.net ]
피연화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gbwn@gbwn.kr
경북와이드뉴스(gbwn.kr) - copyright ⓒ 경북와이드뉴스.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경북와이드뉴스 (http://gbwn.kr) | 등록·발행일 : 201253| 주소 : Ω 36676  경북 안동시 태화중앙로 90 2F
    발행인 : 이기덕 | 편집인 : 이기덕 | 사업자등록번호 : 772-46-00312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경북, 아00217
    대표전화 : 054-853-9522  / 팩스 : 054-853-952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기덕 | gbwn@gbwn.kr   
    Copyright ⓒ 경북와이드뉴스 gbwn.kr All right reserved.
    경북와이드뉴스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